상임지휘자

메뉴건너뛰기

KBS교향악단

  • 인사말
  • 이사회소개
  • 재단소개
  • 상임지휘자
  • 부지휘자
  • 단원소개
  • 사무국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

Home>KBS교향악단>상임지휘자

상임지휘자

임원식은 대한민국의 지휘자 겸 작곡가이다. 평안북도 의주에서 태어났고, 일본의 도쿄 고등음악학교에서 음악을 배웠다. 1942년 졸업 후 만주로 건너가 만주국 국책 악단이었던 하얼빈 교향악단의 지휘자로 활동했다. 1946년 고려교향악단의 초대 상임 지휘자로 부임했으나, 악단이 재정난과 내분 등으로 해산되자 미국으로 건너가 줄리어드 음악학교에서 지휘를 배우고 1948년에 귀국했다.


한국전쟁 중에는 피난지인 부산에서 육군 교향악단을 조직해 활동했고, 1956년에는 KBS 교향악단을 창단해 초대 상임 지휘자가 되었다.1969년에 악단 운영권이 국립극장으로 이관되어 국립교향악단이 된 후에도 1971년까지 계속 상임 지휘자 직책을 맡았고, 사임 후에는 구 서독과 일본, 중화민국, 홍콩, 필리핀 등지의 해외 악단을 객원 지휘하기도 했다.


1961년에는 국내 최초의 예술 전문 고등교육 기관인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설립해 초대 교장을 역임했고, 1966년에는 한국 음악 협회 이사장으로 부임했다. 이후 경희대학교와 추계예술대학교 등에서 음악대학 학장과 교수직을 역임했으며, 예총 부회장과 대종상 음악 부문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1984년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상임 지휘자로 부임해 1990년까지 재임하면서 악단의 기량과 음악성 향상에 기여했고, 1992년에는 악단으로부터 명예 상임 지휘자 직책을 수여받기도 했다. 생애 말기에는 KBS 교향악단의 명예 지휘자와 한국 지휘자 협회의 명예 회장으로 활동했고, 2002년 6월 1일 한일 월드컵 기념으로 열린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회에 출연하기도 하였다.


지휘와 교육 활동 외에도 작곡가로서 가곡 '아무도 모르라고', '현충일 노래'를 남겼다. KBS 방송문화상, 문교부 5월 문예상, 서울시 문화상, 한국예술원상, 은관문화훈장, 금호음악상 등을 수상했으며, 구 서독 정부에서도 문화훈장을 수여했다.